온지 벌써 한 달이 다 되었다.  인터넷으로 자주 소식을 전하고 싶지만 그렇지 못해 아쉬웠다.

일단 인터넷을 접속하려면 시내에 나가야 해서 접근이 쉽지 않고,또 공부하거나 혹은 밥을 준비하느라 바쁘기 때문이기도 하다. 변명은 여기까지 하고 그동안 있었던 몇가지 일을 이야기 하고 싶다.

 

먼저 르완다에 고아들을 위한 자선 축구시합이 있었다. 드록바, 에투, , 등 유명한 아프리카 축구선수들을 모두 한번에 볼 수 있는 좋은 기회였다. 우리는 키냐르완다어 수업을 보충하기로 하고 르완다어 선생님과 같이 경기를 관람하러갔다. 경기장 문이 3시부터 열린다기에 그때 시작하는 줄 알았던 내가 어리석었다. 일단 우리는 좌석번호가 따로 없는 좌석들 중에서 비교적 제일 앞에 앉기위해서 일찍 갔던 것이다. 경기의 거의 7시반이 넘어서 시작했는데, 그럼 4시간 반을 뭐했을까? 처음 한시간은 그냥 현지 사람들과 이야기 하고 한국돈도 보여주면서 소개해 주기도 하며 대략 즐거운 시간을 보내다 보니 주니어팀들이 시합을 시작해서 그것도 재미있게 45분씩 전후반을 모두 보아도 겨우 6시 정도 였다. 그때부터 지루하게 앉아 있었다. 이럴줄 알았다면 책이라책 가져올걸..하고 후회했다. 7시쯤되니까 사람들이 함성을 지르길래 보니 대통령이 왔다. (이나라 대통령은 인기가 상당히 좋다. 지지도가 90%가 넘는단다.) 그리고 7시반쯤되서 드디어! 축구선수들이입장했다. 당연히 우리 대통령님께서 내려가서 일일히 인사하고, 시축하고, 하니 한 8시 정도되었다. 정작 진짜 축구경기는 전후반 35분씩 짧게 했다. THIS IS AFRICA~!~!~!

 그래도 경기는 상당히 볼만했고 수준이 높았던 것 같다. 디디에 드록바를 직접보니 무슨 황소를 보는 것 같았다. 덩치가 정말 엄청난데도, 정말 빨랐다. 드록바가 공을 잡으면 공도 무슨 탁구공마냥 작고 가벼워 보였다. 대단했다. 입장료가 아깝지 않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한 일주일 뒤에는 농업 박람회를 다녀왔다. 박람회라 그래서 코엑스 같은거 생각하면 안된다. 그냥 허허벌판에 부스좀 설치해 놓고 나름의 음식,농업기술들을 보여주는 자리였는데 생각보다 나쁘지 않았다. 이쁜 누나?들이 안내를 하고 있었고, 먹을것도 많았다. 나는 바나나 와인을 하나 사고, 커피도 한잔 얻어 먹고, 차도 받았다. 커피는 생각보다 진하고 맛있었다.^^ 와인은 집에 와서 다른 사람들과 나누어 먹었는데 우리나라 막거리와 비슷했다! 다만 바나나 향이좀 강하게 나는것이 좋았다. (tea)를 만드는 기계들을 보았는데 좀 엉성했지만 바로바로 포장되서 나오는 것을 보니 신기하기도 했다. 또 가장 입을 즐겁게 하는 것을 하나 만났는데, 그것을 바로 요거트였다. 어릴적 먹던 슈퍼100이랑 맛이 똑같은데 값은 싸서 너무 좋았다.(250ml 500원 정도)

 

여기는 루헹게리입니다. 여기에 '고릴라 볼케이노 호텔'이라는 생각보다 좋은 곳을 찾아서 앞으로는 인터넷을 비교적자주할 수 있을 것네요ㅋㅋ


 도움이 되셨나요?^^

  1. 박종혁 2009.07.21 03:50

    현지술좀 보내봐.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프리카..?

글을 읽는 사람들은 어떤 생각이 제일 먼저 떠오를까?

빈곤? 기아? 가뭄?

 

결론부터 이야기 하자면 나는 건강히 지내고 있다.

비록 약간의 단전과 단수, 그리고 약간의 모기가 괴롭히고 있지만 말이다.

 

나의 하루

나의 하루는 정말 단순하다. 7시쯤 일어나 7시반쯤에 모두 모여 같이 빵에 잼과 햄을 넣고, 우유냐 주스를 먹는다.

유통기한이 짧은 우유가 우유맛이 한국맛이 비슷해 인기였지만 유통기한이 때로는 이틀이 안된다는 것을 몸소경험한 후로는  다들 꺼려한다. 오전엔 불어 3시간을 한다. 현지 선생님인데 키가 크고 말이 없지만 수업방법이 공격적이라 다들 별로 좋아한다.  예를 들자면 얼굴에 대고 발음을 계속 교정해 주는 식이다. 민망하다.  점심은 우리 요리담당 현지인이 도와준다. 밥을 우리가 하고 반찬을 해준다. 반찬은 아주 맛있다. 고기국에 감자튀김, 샐러드를 해준다.  메뉴는 매일 똑같다. 나는 올드보이 최민식 되었다. 오후에는 르완다어 3시간 한다. 선생님은 앞니가 하나 완전히 없지만 착해서 좋다. 설명도 잘해준다. 영어 알아듣기가 힘들어서 그렇지 말도 잘한다. 그러고 집에 돌아와  1시간 후면 어둑어둑해져서 하루가 금방 가버린다. 유숙소의 방안에 불빛이 어둡다. 책을 읽기 힘들정도로. 그래서 초반엔 일찍 잤는데 요즘엔 전등도 조금 밝은 것으로 바꾸고 두가지 언어를 공부하느라 좀더 늦게 자지만 그래도 11시에서 12시엔 잔다. 그리고 아침이 반복한다.

 

이곳의

 이곳 사람들은 외국인을 굉장히 신기해하고 반갑게 맞아준다. 지나가면 사람들이 인사를 많이 해줘서 인사말은 금새 배웠다. 그리고 모든 사람들이 친절하고 적극적이여서 좋다.^^

 

문화

도로와 거리는 생각보다 정비되어있다. 거리도 굉장히 깨끗한 편이고, 거리에 차들도 적어 막히는 구간이 적다. 도시(75만인구) 30분이내에 주파할 있는 장점이 있다. 하지만 여기의 이동수단은 오토바이다. 오토바이가 택시의 역할을 하는데 꽤나 편리하고 빠르다.

() 좋다. 요즘 내가 수업 끝나고 종종 가는 작은 찻집이 있는데 공간은 남짓이고 테이블은 하나지만, 맛이 좋다. 차는 한국에서 밀크티 맛이랑 비슷한데 우유는 없다. 머그컵 한잔에 100프랑(220)정도 한다. 며칠 만에 아주머니랑 친해져서 vip 되었다.

 

경험

여기도 마트가 있다. 두개정도 있는데 개는 우리나라의 마트같이 크다. 24시간이고 물건이 다양하다. 다만 한국에서랑 가격이 비슷하거나 비싼 것이 흠이긴 하다.

 

 

인터넷

스타벅스 같은 카페에 와야만 인터넷을 있을 정도로 인터넷 환경이 열악하다. 그래서 마음을 접고 살고 있다. 그래도 앞으로 한두달 간은 매주 일요일에 이렇게 글을 올릴 계획이다. 시차는 한국시간에서 7시간을 빼면 된다. 봐요~

 도움이 되셨나요?^^

  1. 2009.06.18 04:06

    비밀댓글입니다

  2. 2009.06.22 13:35

    비밀댓글입니다

  3. 김수경 2009.06.29 13:09

    승백아~ 잘지내고 있다니 다행이다 ^^
    더운 상황에서도 잘 이겨내는 승백이 되길! 기도할께
    종종 소식 들려주렴 ^^

  4. rkdud1727 2009.07.09 09:56

    크득. 민망한 프랑스어 수업도 잘 버텨내야해,
    좀만 기다려봐라, 누님이 고급양식 박스로 보내줄께

  5. 2009.07.21 20:18

    ㅋㅋㅋㅋㅋ 백아
    거기서 잘 살고있는 모습 보니 다행이야
    오늘 어렵게 전화해줘서 고맙고~ 갑자기 끊겨버렸네...
    고생하는만큼 많이 배우겠지. 싸이라도 자주 연락혀~

  6. 혜령 2010.01.10 01:56

    너 글 재밌게 쓴다ㅋㅋ 읽다가 공격적인 불어 선생님얘기에 웃음터졌다 ㅋㅋ

  7. 가영 2010.04.05 20:05

    졸린 수업시간에 딴짓하며 읽다가 잠이 깼다 하하하 잘지내고 있는거 같어서 다행이야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