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침에 몸이 무거운 건 어쩔 수가 없다. 특히 이곳 르완다에 와서 나는 잠이 늘었다. 고산지대라 산소가 부족해서인지 아직도 내가 이곳에 적응을 못한 건지 아니면 그냥 게을러진 건지…(정답인가?;) 모르겠지만, 이중에 하나지 싶다.


트레킹 코스


길떠나는 자

 아침은 빵 2개랑 장작불에 데운 커피로 간단히 때우고 우리는 숲 속 트레킹을 하기 위해서 이동하기 시작했다. 트레킹 코스는 8개 정도 있었는데 우리는 폭포를 볼 수 있는 4시간 짜리 코스를 선택했다. 다만 문제가 하나 있었는데, 이 코스가 다른 지점에서 시작한다는 것이다. ‘그럼 차로 데려다 주나?’ 라고 생각한 건 내가 아직 순진해서 일꺼다. 길가로 나와 지나가는 차를 무작정 잡기 시작했다. 처음 10분 동안은 차가 안 지나갔지만 시간이 넉넉하기에 여유로웠다. 하지만 얇게 오던 빗방울이 굵어지면서 마음도 급해졌다. 그래서 나랑 영문이랑 무작정 길가로 뛰어나가서 지나가는 차를 마구 잡아 세웠다. 쌩쌩 지나가던 차들 중에 한 대가 우리 앞에 멈춰 섰고 우리는 안 되는 르완다어로 열심히 우리 좀 데려다 달라고 우겼다.’ 다행이 흔쾌히 허락이 떨어졌다.(나는 나한테 유리한 건 잘 알아듣는다ㅋㅋ)빈자리는 두 자리 뿐이어서 일단 우리 둘만 타고 다른 세 사람은 다른 차를 잡기로 했다.


최악의 도로 ㅠ

사실 그곳까지 얼마나 먼지 우리도 몰랐다. 도착해보니 차로도 40분 정도 되는 먼 거리였다. 길은 또 어찌나 안 좋던지 에이스 침대가 와도 울고 갈 흔들림이었다. 그래도 웃으며 노랑 이방인을 태워준 르완다분께 고마운 마음이 들었다.^^


니웅웨 국립공원 '본부'



잘 다듬어진 본부안


게스트 하우스~

우리가 도착한 곳은 니웅웨 숲의 본부였다. 본부에는 우리가 지난밤에 머무르던 곳과는 다르게 게스트하우스가 있었다. 1인당 2만원 정도로 상당히 비쌌지만, 깔끔해서 머무를만한 곳이었다. 하지만 우리는 그날 숙박을 창구구라는 국경지대에서 머무르기로 했기 때문에 얼른 욕심을 접어야 했다.

다른 팀은 우리보다 40분이나 후에 도착했다. 이때가 1120. 그러나 안타까운 소식이 우리를 기다리고 있었다. 지금은 시간이 늦어서 4시간짜리 폭포코스를 보러 가는 것은 어렵다는 이야기를 들은 것이다. 그냥 가자고 우겨서 갈수 있었으나 다음날 일정에 지장이 생길까봐 우리는 그냥 2시간 짜리 코스로 방향을 틀었다.


알록달록 새

걸신들린 점심먹기

게스트 하우스 밖에 있던 정자에서 우리는 점심을 먹기로 했다. 점심메뉴는 한가지!, 구운식빵 2-3조각과 커피나 차, 그리고 쨈과 설탕이 나왔다. 가격은 천원! “오 싸다싸다를 외치며 하나라도 더 먹을려고 빨리빨리 먹고 있었는데 알고 보니 가격이 무려 4천원…..ㅠㅠ. 돈이 아까웠지만 우리도 먹을게 없으니 어쩔 수 없었다. 자 그럼 돈은 이미 냈고, 그럼 이제 가능한 많이! 먹어 본전을 뽑아야 겠다는 생각을 했다. 나온 빵을 다 먹었지만 나는 배가 고팠다. 우는 아이 빵 하나 더 준다 안했는가. 주방으로 접시를 들고 가서 은다숀제 차네!(배고파요 많이)”를 열심히 외치며 접시를 건넸다. 조금 망설이는 듯 싶더니만 역시 나의 간절함이 통했다! 빵을 더 얻어 와서 굶주린 동지?들과 나눠 먹었다. 근데 그래도 배가 부르지 않아서 한 번 더 갔다. 접시를 주면서 눈치를 딱 보아하니 요번에는 주지 않으려 한다는 것을 알았다. 하지만 난 안다 이곳은 때법이 통하는 곳!ㅋㅋ 5분 정도 문밖에서 배고파요 너무를 계속 칭얼대니까 이 사람들도 시끄러웠을 꺼다. 식빵을 조금 더 받았다. 비록 구운 빵은 아니었지만 그게 무슨 상관인가~



차밭+_+

배를 두둑이 채우고 우리는 길을 떠났다. 원숭이를 볼 수 있는 코스란다. 원숭이야 뭐 사실 별로 흥미 없었고, 난 중앙아프리카의 그 순수한 자연을 한번 보고 싶었다. 설렘을 안고 출발한 우리는 맞아준 첫 번째는 차밭이었다. 한국의 보성 녹차밭 처럼 정연한 아름다움은 없었지만 정돈되지 않은 거친 아름다움이 있었다.


자 숲속으로


설명해주는 안내원

 

차밭을 지나서 우리는 드디어 숲의 입구에 도착했다. 한 명이 지나가면 꼭 알맞을 길을 따라가면서, 나는 시간을 거슬러 올라가는 듯한 느낌을 받았다. 훼손되지 않아 조금은 두려운 마음도 있었다. 길이 미끄러웠기에 모두 조심조심 내려갔다. 하지만 용호의 엉덩이는 대지와 격하게 키스하기도 했다. 안쓰러움이 밀려왔지만 숲에 정령이 있다면 신고는 확실히 한 셈이니 나쁘진 않네라고 생각했다.

 다듬어 지지 않은 길은 사실 약간의 위험을 포함하고 있었지만 오히려 열대 자연의 본연을 느낀다는 생각에 나는 약간 흥분했다. 약간의 안개 덕분에 누군가가 말한 은밀하면서도 신비한 느낌이 더했다. 공룡이 나왔다면 구라겠지만 분위기상 나올 수는 있겠다 싶었다.ㅋㅋ


원숭이


 

갑자기 가이드가 조용히 하라고 했다. 뭔가 나무에서 출렁출렁 움직이기 시작했다! 흰꼬리를 가진 원숭이가 있었다. 찬찬히 보니 그 수가 꽤나 많다. 가족인가 보다. ‘오오 신기햇!’ 이런 눈빛을 열심히 쏘았더니 원숭이의 눈이 뭥미이러는 거 같아서 금세 관심이 사그라져 버렸지만 자연산 원숭이는 흥미로운 경험이었다.


귀여운 아기


창구구 시내



수도원~

 본부로 돌아와 차를 타고 떠날 준비를 했다. 역시나 차는 따로 없다. 이번에는 운좋게도 바로 지나가는 버스를 잡아서 비집고 탔으니 행운이었다. 한 시간 좀 넘게 차를 타고 가니 드디어 르완다와 콩고의 국경이 인접해 있는 창구구에 도착했다. 우리는 창구구도심에서 국경쪽으로 나가기 위해서 버스를 알아보다가 갑자기 큰비를 만났다. 근처에 있는 주유소로 뛰어 들어갔다. 이미 많은 사람들이 있는 그곳에서 우리는 오오 신기햇!’ 라는 현지인들의 눈빛을 뭥미라는 눈빛으로 쿨하게 받아쳐주었다. ㅋㅋㅋ (미안 우리도 많이 피곤했거든) 30분 정도 물총으로 쏘는 것 같던 비가 약해지기 시작했다.(우기는 늘 이런 날씨다) 버스를 타고 국경마을로 이동한 우리는 한 수도원으로 들어갔다. 이곳에서는 수도원이 여행객을 위해서 싼값에 방을 임대해 준다고 한다. 가격은 단돈 5천원! 우와 정말 싸다. 그래서 방은 기대도 안 했는데 생각보다 정말 쓸만한 방으로 주어서 기분이 좋았다.


우리가 머물렀던 방

 모두들 하루종일 걷고, 차타고 ,이동하느라 기진맥진했다. 나도 힘들어서 길바닥에 붙은 껌딱지 마냥 침대에 찰싹 붙어버렸다. 하지만 내가 샤워할 차례가 되어서 일어나야만 했다. 찬물샤워는 정신번쩍,피곤말끔 을 나에게 선사해주었다.




저녁식사


 저녁을 먹으러 수도원에 있는 식당을 찾았다. 스프와 밥, 고기 1인당 2조각, , 감자가 나왔다. 1인당 3천원. 가격도 맛도 그닥 나쁘지 않았다. 다 먹고 갑자기 여기도 맥주를 팔까?’라는 궁금증이 생겼다. 다른 사람들도 자못 궁금해 했다. 물어보니 판덴다!! ㅋㅋㅋ 그래서 우리는 각자 원하는 대로 차, 콜라, 맥주를 시켜서 먹고 내일을 위해서 올라가서 일찍 잤다.

 

 아침이 되었지만 역시나 잠은 해가 중천에 걸려야 제 맛이 나는 것 같다. 이곳은 보통 5시반이면 해가 뜨고 사람들도 대부분 그때부터 움직이기 시작한다. 하루가 빨리 시작되는 셈이다. 7시에 아침 식사를 하기 위해서 식당으로 내려갔다. ,커피,계란프라이로 아침을 먹고, 8시반까지 수다 떨며 놀다가 콩고국경을 보기 위해서 출발했다.

 막 출발했을 때, 숙소 앞에서 어떤 사람이 익스체인지?’ 이러면서 콩고돈을 보여주었다. 오오 신기했다. 나는 돈의 디자인에는 그 나라의 대표 상징물과, 그 나라의 가치관이 들어있다고 생각하기 때문에 돈을 좋아한다. 그래서 당장 낭가헤?(얼마야?)’라고 물었다. 10콩고프랑에 100르완다프랑(200)을 달라고 했다. 돈이 깨끗하고 200원은 큰돈이 아니기에 얼른 구입했다. 근데 아불싸 근처 환전소에 가니 10콩고프랑은 약7르완다프랑(14)이란다. 허헐;;; 완전 바가지 썼다. 하지만 더 이상 속지 않은 것에 감사하며 다른 콩고 돈들을 환전할 수 있었다.


국경과 파키스탄 평화유지군

다리 건너편은 콩고




 국경은 으레 삼엄할 줄 알았으나 그건 나의 착각이었다. 차 한대가 지나갈 작은 다리를 사이에 두고 르완다와 콩고의 검문소가 양쪽에 있었다. 현지인들은 보통 자유롭게 다리를 오가고 있었고 일부는 검문소?에서 비자 같은 것을 발급받기도 했다. 우리는 콩고쪽으로 넘어가서 사진을 찍고 싶었지만 koica단원 규정상 그럴 수 없었기에 그냥 다리에 올라보는 것으로 만족할 수밖에 없었다.

 국경엔 신기한 사람들도 있었다. 다름아닌 UN평화유지군 이었다. 콩고는 내전으로 인해서 내정이 불안정하기 때문에 유엔의 도움을 받는구나 싶었다. 근데 UN군을 잘 보니 파키스탄군이었다. 나는 파키스탄이 인도와의 국경 분쟁이 있다는 사실, 최근에 큰 테러가 있었다는 사실을 기억했다. 이곳에 파키스탄군이 파견되었다는 사실이 조금 의아스러웠지만 분명 파키스탄군이었다. 참 신기했다. 국내정세와 국제정세는 다른 차원의 문제라는 느낌을 받았다.


키부 호수 건너편 콩고~


stop


호수에 있는 배에 올라서 ㅋ

수산 장마당

 국경에서 기념사진을 남기고 우리는 다시 창구구 타운까지 걸어가기로 했다. 가면서 바다 같은 키부 호수를 구경할 수 있기 때문이다. 키부 호수는 르완다 서쪽을 모두 감싸고 있는데, 남북으로 길이가 약 100km나 된다. 이 호수의 뱃길을 통해서 북쪽의 코카콜라 공장에서 이곳 남쪽 끝까지 음료가 배달된다고 한다. 천천히 걸어 올라 가면서 코카콜라 창고도 보고, 수산시장(그냥 장마당이다)도 보고 옛 총리의 저댁이었다던 폐가도 보다가 힘들어서 우리는 그냥 버스를 잡아타고 타운으로 갔다.


창구구 시내


시장에서 만난 아이들~


값비싼 생선요리

 타운에서 시장을 구경했으나 다른 도시들과 크게 다를것도 없고 해서 우리는 얼른 나와서 점심을 먹었다. 르완다에는 해산물을 먹기 힘들지만(내륙국가다) 이곳을 그래도 큰 호수를 끼고 있는 도시니 만큼 생선요리가 쌀 줄 알았으나 아니었다. 그래도 영문이가 생선을 주문한 덕에 우리는 생선맛을 잠시 볼 수 있었다. 맛은…..생선맛이었다. (아 조기가 먹고 싶구나ㅠ)

 수도까지 가는 표를 끊으니 드디어 여행이 끝났구나 생각되었다. 근데 수도까지 6시간이 걸린단다 ㅠㅠㅠㅠㅠ 가는 동안에 우리는 화창했다가 구름이 꼈다가, 폭우가 내렸다가 다시 맑아지는 요란한 우기의 르완다를 만끽할 수 있었다.


 도움이 되셨나요?^^

  1. 혜령 2010.01.10 01:47

    승백! 여행기 너무 재밌는데? ^_^ 재밌는거 많다많다 이야이야

  2. 찹쌀도우너츠 2015.05.27 09:26

    형! 르완다 글 다 봤어요!!
    2009년에 올리신글... 대단하다...
    너무 재미있게 잘 봤습니다^^

+ Recent posts